한국전통문화고등학교 로고이미지

RSS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고3 필독] 수시원서 접수 전 꼭 봐야 할 꿀팁!
작성자 이진원 등록일 21.09.10 조회수 10

- 원서 6장 배분 시 고려할 사항
- 상향지원·적정지원·하향지원 시 유의할 점
- 혹시나 하는 행운을 바란다면 이렇게!

9월 10일부터 14일까지 2022학년도 수시모집 원서 접수가 시작된다. 대부분의 수험생들은 이미 지망 대학과 모집단위를 정하고 접수 일자만을 저울질하고 있을 것이다. 다만 학생부교과전형이나 논술전형을 노리는 수험생들은 아직도 최종 지원 모집단위를 정하지 못하고 깊은 고민을 하고 있을 가능성도 있다.

아직 최종 결정을 못한 수험생들을 위해 유웨이교육평가연구소와 함께 수시 원서 6장 배분법과 상향(소신)·적정·하향(안정) 지원시 유의사항, 그리고 요행을 바라고 지원할 때의 유의사항을 알아본다. 

단, 구체적인 모집단위를 예로 들 경우 해당 대학이 특정될 수 있고 유·불리가 생길 수 있어 예는 들지 않는다. 더불어 강조하고 싶은 것은 원서 접수 후에 자기 관리가 안 되면 정시도 실패한다는 사실을 반드시 염두에 두어야 한다는 것이다. 

원서 6장 배분 시 고려할 사항 
6월·9월 모평을 기준으로 정시 지원 가능 대학 라인을 보수적으로 잡는다. 수시는 정시보다 약간 높여 쓰는 것이 보편적이다. 모평 성적이 잘 나오는 추세라면 욕심을 내 본다.   

올해는 통합형 수능의 영향으로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관건이다. 보수적으로 본다면 이미 발표된 9월 모의고사 가채점 등급컷이 높은 곳을 기준으로 삼는 것도 방법이다.   

③자연계 상위권이라면 6회 지원에 해당이 없는 과학기술원, 한국에너지공대 등도 염두에 두는 것이 좋다.  

④전년도 입시결과(점수,경쟁률)는 3개년 정도를 보아야 경향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최종컷은 항상 변수가 크니 너무 의존하지 마라.  

일반적이라면 상향2개, 적정2개, 하향2개를 원칙으로 하지만 내신과 모평을 잘 견주어 배분해야 한다. 내신이 모평보다 높으면 하향을, 모평이 높으면 상향지원을 늘린다.    

모집인원이 늘면 합격컷은 내려가고, 줄면 올라간다. 모집인원의 변동이 큰 곳을 노리는 것도 답이다. 더불어 최상위권은 정시가 늘면서 수시가 줄어든 모집인원의 변화를 살펴야 한다.    

자연계 최상위권은 미적분이나 기하의 영향으로 예년보다 수학 등급이 상향조정됐다. 그 결과 자연계는 수능 최저 완화의 효과가 있어서 학생부교과전형 내신 컷이 오를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     

정시 지원가능 대학을 고를 때 지나치게 희망적으로 정하지 말아야 한다.  

상향(소신)지원 시 유의할 점  
수능이 상승세일 때 가능한 전략이다.  
대학별고사 일자가 수능 전일 때 좋은 전략이다.  
③수능 최저가 높은 논술전형이나 합불을 가늠하기 힘든 학생부종합전형에 최적이다.   
④학생부종합전형이라면 전형요소가 많고 복잡한 곳을 노려라.  
⑤수능 최저가 높은 교과전형도 매력은 있으나 승산은 별로 없다.  
⑥상향을 잘못하면 정시까지 망가지니 너무 무리하지 말아야 한다.  

적정지원 시 유의할 점 
①수능과 내신 수준이 비슷할 때 좋은 전략이다.  
②교과전형의 경우 대입정보 포털 ‘어디가’에 있는 70% 컷에 맞추면 좋다.  
③종합전형은 적정 혹은 상향으로 넣어야 하는데 준비해 온 과와 지원 대학의 요강을 비교해서 넣어라.  
요강의 변화가 없으면 입시결과의 변화도 거의 없을 수 있다.  
가장 신중히 넣어야 하므로 자신의 강점 파악이 최우선이다.  
⑥블라인드 평가라는 점을 알아야 한다. 즉, 학교의 후광효과를 기대하지 말아야 한다.  

하향(안정)지원 시 유의할 점 
수능이 하락세일 때 가능한 전략이다.  
②대학별고사 일자가 수능 후일 때 좋은 전략이다.  
정시까지 가기 싫거나 재수 불가일 때 좋은 방법이다.  
점수가 공개된 학생부교과전형에서 유의미하다.  
‘어디가’ 최종등록자 입결의 50% 컷에 맞추거나 최초합격자 합격컷에 맞춘다.  
합격하면 정시에 못 가니 하향을 하더라도 절대로 후회할 곳은 넣지 마라.  
⑦인원이 많아진 곳, 수능 최저가 생기거나 전형요소가 추가되는 등 모집요강이 바뀐 곳이 좋다.  
지난해에 경쟁률이 비정상적으로 높았던 곳을 노려라.  

혹시나 하는 행운을 바랄 때 지원하는 법 
①명문대의 비인기학과가 우선이다. 역으로 추가합격을 노린다면 빠져나갈 곳이 있는 중상위권 대학의 최상위학과가 좋다.  
단계별로 전형요소가 많고 복잡한 곳이 좋다.내가 싫으면 남도 싫다.  
③지원자격이 구체적이고 엄격한 곳이 좋다. 경쟁률이 낮을 것이다.   
종교적 특색이 너무 강한 대학이나 학과도 염두에 두어라.   
마감 직전경쟁률이 너무 낮은 과는 피하고 뒤에서 하위 3-4위의 학과를 노려라.  
⑥전년도 경쟁률이 매우 높았던 모집단위(학과)가 우선이다. 패턴은 반복된다. 
기존 평판도에 비해 입시 결과가 지나치게 높은 대학이나 모집단위(학과)도 좋다. 
모집인원이 극히 적거나 많은 곳을 노려라. 모집인원이 적은 과는 첫날 접수하라. 
모집단위 명칭이 길고 이해하기 어려운 곳도 염두에 두어라. 
수능 최저가 높은 학교추천전형이나 지역인재전형이 좋다. 

참고로 위의 내용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수험생의 마음에 호응하는 의도로 제시하는 것이다. 어디까지나 개괄적이고 통계적인 내용이므로, 100% 적용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참고하자.  


*에듀진 기사 URL: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6924
기사 이동 시 본 기사 URL을 반드시 기재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 진로소식지 드림레터 12호
다음글 대입정보매거진 2021-9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