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학교사범대학부설고등학교 로고이미지

RSS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정상 체온’이 변한 이유
작성자 김연주 등록일 20.11.04 조회수 35

체온이 1도만 높아지면 암 발생률 급감, 면역체계 발동할 때 발열, 기초대사량이 증가하면 기본 체온 증가

평소 철봉, 농구, 축구 등 다양한 근력운동을 하면 기초대사량 증가합니다.

그런데 보건 위생 상태가 좋아 요즘 체온이 전체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라고 합니다.

호흡이 왕성하면 발열량이 커지고 아울러 체온도 상승하겠지요?

신체의 에너지 소비를 촉진해 체온을 상승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생각해 봅시다.



내 체온, 어쩐지 36.5도보다 낮더라정상 체온이 변한 이유

보건위생 향상 따라 염증 질환 줄어든 영향 추정

전통적 기준 섭씨 36.5~37도보다 약 0.5도 낮아져

사람의 체온은 보통 섭씨 36.5~37도 사이를 정상 범위라고 말한다. 1850년대 독일 내과의사 칼 분더리히(Carl Reinhold August Wunderlich 1815~1877)25천명의 겨드랑이 온도 측정 자료를 토대로 37도가 정상이라고 밝힌 이후 오랫동안 이 기준이 통용돼 왔으나 199236.8, 201736.6도가 평균 체온이라는 연구 등이 나오면서 요즘엔 정상의 범위를 이보다 좀 낮게 보는 경향이 있다.

정상 체온의 범위는 사람에 따라, 측정 부위에 따라, 측정 시간에 따라, 나이에 따라서도 조금씩 다르다. 하루 중에도 오전 4시께 가장 낮고 오후 4~6시에 가장 높은데 최저점과 최고점 사이 편차는 보통 0.5도 안팎이라고 한다.

그런데 보건위생 수준의 향상과 함께 사람의 평균 체온이 떨어지고 있다는 연구 결과들이 잇따르고 있다. 올해 초 사람의 체온이 지난 200년간 약 0.6도 떨어졌다는 미국인 코호트 분석 결과가 발표된 데 이어 최근 볼리비아 아마존 토착민들에서도 급격한 체온 저하 현상이 보고됐다.

볼리비아 열대우림 치마네부족, 16년새 0.5도 떨어져

미국 연구진을 중심으로 한 국제공동연구진은 볼리비아의 아마존강 유역에 사는 치마네 부족의 평균 체온이 2002~2018년 사이에 평균 0.5도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1028일치에 발표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치마네 부족 5481명의 의료 기록을 살펴본 결과 이들의 평균 체온은 2002년 섭씨 37도에서 201836.5도로 떨어졌다.

앞서 올해 1월 미국 스탠퍼드대 연구진은 미국인의 체온이 1860년대 이후 10년마다 0.03도씩 떨어졌다는 연구 결과를 생명과학·의학 분야 국제학술지 이라이프에 발표한 바 있다. 1860년대 미국 남북전쟁 참전군인 체온 기록과 1970년대 건강보건조사 기록, 2000년대 스탠퍼드대 환자의 기록을 종합해 분석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2000년대 출생한 미국 남성 체온은 1800년대 초에 태어난 사람보다 0.59도 낮았다.

과학자들은 체온 저하의 원인 가운데 하나로 보건위생 수준의 향상을 든다. 위생이 좋아지면서 병원체 감염 빈도가 줄어들고, 이에 따라 염증을 유발하는 면역체계의 일거리가 줄어들면서 평균적으로 체온이 내려가게 된다는 것이다. 연구진에 따르면 현재 고소득 국가의 평균 체온은 산업화 이전보다 1.6% 낮아진 36.4도로 추정한다. 이번 볼리비아 치마네 부족 연구는 고소득 국가가 아닌 지역에서도 뚜렷한 체온 저하 현상을 확인했다는 의미가 있다.

연구진에 따르면 열대우림에 거주하는 치마네 부족의 전통적인 일상 생활은 다양한 병원체에 노출돼 있다. 따라서 이 병원체로부터 몸을 보호하기 위해 백혈구, 면역글로불린 등 면역 관련 물질이 끊임없이 활성화한다. 치마네 부족 사망 원인의 약 절반이 감염, 특히 호흡기 감염이라고 한다. 게다가 잦은 기생충 감염에 따라 인체의 대사량도 많아진다. 이런 생활 환경은 결국 신체의 에너지 소비를 촉진해 체온을 높이는 쪽으로 작용한다.

 

이전글 ‘땀으로 전기 만드는 기술’
다음글 2020.11.07 과학페스티벌 천연쪽염색 손수건 만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