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학교사범대학부설고등학교 로고이미지

자유게시판

RSS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외롭고 찬 저녁
좋아요:0
작성자 한승미 등록일 18.05.19 조회수 66

그러나 나는, 오히려 나는

소리를 들어라, 눈석이물이 씨거리는,

땅 위에 누워서, 밤마다 누워,

담 모도리에 걸린 달을 내가 또 봄으로

이전글 미칠듯한 고독
다음글 물방울의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