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학교사범대학부설고등학교 로고이미지

RSS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식물성 식단·곡물생산 효율화 등 개혁 필요
작성자 김연주 등록일 20.11.10 조회수 37
  • 전남 화순(화력발전소 1호 건립된 지역)에 귀촌한 부부가 '할머니 빵집'을 열고 누룩을 발효시켜 만든 통밀빵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젊은 부부의 빵집 이름으로 어색해서 문의하니 주변 할머니들이 생산한 곡물로만 빵을 만들고 하루에 한정된 양만 만들며 삶의 여유를 누린다고 하더군요. 지역에서도 물론 할머니들의 곡물로 건강한 빵을 만드는 부부에게 적극 지원을 아끼지 않으며 상생관계를 유지하니 더욱 바람직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대기업 대량 판매 이익추구의 제과점 대신 이런 소박한 꿈을 지켜나가는 작은 빵집이 지구 보전에도 이바지할 것이란 생각이 듭니다. 앞으로 식물성 식단으로 대체하면 훨씬 안전한 지구를 지켜갈 수 있다고 하니 우리 한 번 채식 위주의 식단을 좋아해볼까요?



''식량체계만으로 전체 온실가스 30% 배출
현재 상태 유지하면 2050년에 두배 증가
파리기후협약 목표 1.5도 달성 어려워져
식물성 식단·곡물생산 효율화 등 개혁 필요

석탄·석유 등 화석연료를 오늘 당장 쓰지 않는다 해도 현재의 식량 생산과 소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때문에 기후변화를 막을 수 없을 것이란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게티이미지뱅크

인류가 지금 당장 화석연료 사용을 멈춘다 해도 현재의 식량 생산·소비 체계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때문에 기후변화를 막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미국·영국 등 국제공동연구팀은 9일 세계 식량체계를 현재대로 유지하면 화석연료를 지금부터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 해도 파리기후협약에서 제시한 산업화 이전 대비 1.52도 상승 억제 목표를 지키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팀 논문은 과학저널 <사이언스> 6일치에 실렸다

식량체계와 관련한 온실가스 배출량은 20122017년 사이 연간 160억톤(이산화탄소환산톤)에 이른다. 이는 세계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30%에 해당한다. 온실가스는 농업과 가축 사육을 위한 농지 정리와 숲 개간, 음식물쓰레기 처리, 쌀 재배, 비료 생산과 사용, 소 등의 소화 과정(메탄 배출) 등에서 발생한다.

연구팀은 일부 국가들이 더욱 부유해지고 식량 수확량이 증가함에 따라 온실가스 배출량에 미치는 변화를 전망했다. 또 식량 생산·소비 체계에서 온실가스 감축 전략을 실현했을 때의 배출량 추이도 가늠했다. 그 결과 식량 체계를 현 상태로 유지할 경우 관련 온실가스 배출량은 210013560억톤에 이르고, 전 지구 평균온도 상승폭은 이미 20512063년에 파리기후협약 목표인 1.5도를 상회하며, 21세기 말 2도 목표에도 가까이 갈 것이라고 연구팀은 분석했다.

검은색 막대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노력을 전혀 하지 않았을 때(Business-as-usual), 녹색은 식이 습관의 변화를, 파란색은 식량 공급 형태의 변화를 나타낸다. ‘식물 위주 식단’(Plant-rich diets)EAT-랜싯 보고서에 근거한 것이고, ‘건강식이'(Healthy calories)는 하루 2100칼로리 섭취를 가리킨다. ‘생산성 향상'(High yields)은 식량 생산 효율의 50% 향상을, 음식 쓰레기 감축(Half waste)은 현재 폐기량의 50% 감축, ‘고효율화'(High efficiency)는 단위 식량생산당 온실가스 배출 40% 감축을 뜻한다. 오른쪽 두 막대는 5가지 항목을 절반(50%) 실천했을 때와 모두(100%) 실천했을 때를 나타낸다. 왼쪽 눈금은 식량체계발 온실가스의 최대 누적 배출량이며 , 점선은 50% 확률과 67% 확률로 1.5도와 2.0도에 도달하는 지점을 가리킨다.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연구팀은 이에 따라 식량체계 개선을 위한 전략으로 식물성 위주 식단’, ‘건강식이’, ‘곡물 생산성 향상’, ‘음식 쓰레기 감축’, ‘식량 생산 효율화등을 제시했다.

논문 제1저자인 마이클 클라크 영국 옥스포드대 연구원은 ‘1.5도 목표를 달성을 위해 향후 수십년 동안 식물성 위주로 식단을 전환하고, 곡물 생산량을 늘리고, 음식 쓰레기를 줄이는 등 세계 식량체계를 개선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논문 공저자인 제이슨 힐 미국 미네소타대 교수는 식량체계는 기후변화에서 숨어 있는 복병이라며 세계 모든 사람들이 채식주의자가 돼야 한다는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식물 위주의 건강한 식단처럼 현실적 목표를 세우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석탄·석유 등 화석연료를 오늘 당장 쓰지 않는다 해도 현재의 식량 생산과 소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때문에 기후변화를 막을 수 없을 것이란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이와 관련 세계자연기금(WWF) 소속 과학자로 노르웨이 비영리단체 이에이티’(EAT)와 의학저널 랜싯의 공동위원회 보고서 작성에 참여한 브렌트 로건은 개혁을 하지 않으면 식량체계발 온실가스 배출은 2050년께 두배로 늘어날 것이라며 “2050년까지 붉은 고기 등의 소비를 50%까지 줄여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이티-랜싯공동위원회는 올 여름 발간한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식습관보고서에서 주요 20개국(G20) 1인당 음식소비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량이 지구가 감당할 수 있는 한계 이내인 국가는 인도와 인도네시아뿐이라고 지적했다.

한국의 경우 지금과 같은 음식 소비 행태를 유지한다면 2050년 해당 분량의 음식 생산을 위해 지구 2.3개 필요한 것으로 보고서는 분석했다.

 

이전글 정수장 필터 '분리막' 세척기술
다음글 공지사항